초대 학회장 인사말The Greetings from the Initiative Director
초대 학회장 인사말
  (사)한국바이오텍경관도시학회를 찾아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21세기는 한 마디로 융합 기술의 시대입니다. 산업사회의 학문과 기술분야의 아이콘이 분리와 단절이었다면 오늘날은 분야 간 인터(inter)와 멀티(multi)를 넘어 트랜스(trans)하여 하나의 통합된 질서와 혁신을 이끌어내는 융합과 통섭이 대세를 이루고 있습니다.

바이오텍(BT)은 생명과 기술의 융합이고 경관도시(LU)는 자연의 경관과 인간 문화의 융합입니다. 그리고 또다시 BT와 LU가 거듭 제곱 융합하여 자연의 힘이 작동하는 생명경관도시(BTLU)가 됩니다. 바이오텍경관도시학회는 조경분야에서 다루고 있는 전통적 도시에의 자연 도입 기술을 넘어 다분야간 트랜스와 융합, 또 그로인해 생산되는 혁신적 생명기술을 활용해 인공의 ‘디지털 도시’를 아날로그 자연의 역동적 힘이 작용하는 디지로그(Digilog : Digital+Analog)적 생명경관의 도시로 만들어보자는 것, 바로 본 학회의 비전이고 목적입니다.



산업화시대 이래 건축물, 도로 등을 비롯한 각종의 회색 인프라로 구성된 디지털 도시는 분리와 단절 기반의 철학적, 구조적 아이콘으로 삶의 편의성과 문화성의 진보를 앞세우며 발전해왔습니다. 그러나 물리적 환경으로 표상되는 인공성 극치의 삭막한 디지털 도시는 인간성 상실의 사회 문제를 야기시키는 한편, ‘활용 가능 자연 에너지의 감쇄’로 대변되는 엔트로피(entropy)를 크게 증대시킴으로서 지구(기후)환경 자체를 크게 악화시키는 근본적 문제에 봉착하게 하였습니다. 2016년 12월, 전 세계 약 196개국이 동참하는 신기후변화협약의 체결과 조인은 이들 문제의 심각성을 한 마디로 대변하고 있습니다.

18~20세기의 패러다임은 자연의 개발과 극복으로 점철되었지만, 그 반대로 21세기는 자연력이 회복되는 자연재생이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출현되고 있습니다. 이제 도시는 자연의 생명력이 작동하는 아날로그 경관도시로 재생되어야 합니다. 도시는 단순한 건축물들의 집합체에 머물러서는 안 됩니다. 또한 도시는 단순히 주어진 공간을 분리하고 단절하여 토지를 공급하는 공간 집합체에 국한 되어서도 안 됩니다. 도시 인프라는 엔트로피를 증대시키는 물리적 구조물들의 집합체에 머물러서는 더더구나 안 됩니다. 도시는 공급 중심의 개발이 아니라 공간의 가치를 제고하는 수요 관리체계로 이행 되어야 합니다. 이러한 패러다임의 전환과 기술 개발을 통해 마침내 도시는 자연력이 작동하는 생명의 건축물과 도시, 인간의 삶과 자연이 융합되는 문화·환경으로 재생되어야 합니다.

21세기는 벽두부터 큰 사회·기술적 변화들의 물결로 넘쳐나고 있습니다. 저출산·고령화 사회로의 진입과 저성장시대로의 전이가 행해지고 있습니다. 도시는 빈터, 빈집, 이전적지 등 공지의 발생으로 공동화 또는 쇠퇴현상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도시는 개발의 시대를 넘어 재생의 시대로 접어들었습니다. 이 도시재생의 시대는 새로운 혁신 기술의 시대를 맞아 자연재생의 생명경관도시 형성에 대한 새로운 통찰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2016년 1월, 다보스포럼에서 논의되고, 포럼의 창시자 클라우스 슈밥이 주장하듯이 세계는 이제 4차산업혁명의 파격적 기술 혁신의 시대로 질주하고 있습니다. 물리학 기술, 디지털 기술, 생물학 기술 등 다분야·기술간 융합의 기술혁신으로 마침내 중대하고도 심각한 윤리·사회적 문제 발생의 예측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피엔스는 경제적으로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로 전이해 갈 뿐만 아니라, 생명을 창조하는 단계로까지 진화해 나가게 될 것으로 예견하고 있습니다. (사)한국바이오텍경관도시학회는 이러한 새로운 혁명적 기술 발전의 연장선상에서 기존의 디지털 도시를 자연력이 작동하는 아날로그 도시로 전환시키는 새로운 시도를 하고자 합니다.

우리 학회는 이와 같은 21세기 장대한 사회·기술적 변화와 서사의 파도를 타고서 생명력이 넘치는 ‘자연재생의 생명경관도시 창조’를 목표로 그 첫걸음을 내 딛는 위대한 분들의 모임입니다. 우리가 이 공동의 목표 아래 모이고 또 외연으로 확산시켜 나간다면 새로운 혁신 학문과 기술의 새 장을 열개 됨은 물론이고, 장대한 새 문명의 도시 역사를 만들게 될 것입니다. 종국엔 자연도시의 회복과 재생의 실현뿐만 아니라 마침내는 지금까지 인간이 범해온 자연(환경)윤리를 깨우치고 되살리며 생명력이 넘치는 도시와 지구환경을 되살릴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게 될 것입니다.

이 역사적 학회의 성공적 정착을 위해 다 같이 뜨겁게 동참하여 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6. 10. 20.
(사)한국바이오텍경관도시학회 학회장
조세환
(사)한국바이오텍경관도시학회